MEMBER  |    |    |  
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 에 동의합니다.
피할수 없으면 즐겨라

협성대학교총동문회

사설
HOME  |  동문회뉴스  | 사설
전체게시물 7건 / 1페이지
  협성의 컨셉은 부흥입니다.   오래 전 “미녀는 괴로워” 라는 영화를 본적이 있습니다. 무대 뒤에서 백싱어로서 역할을 하던 주인공 (강한나 역)은 노래 실력을 뛰어나지만 예쁘지 않은 얼굴과 뚱뚱한 몸매로 인해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했습니다. 그녀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남들 몰래 성형수술을 하고 새로운 이름 제니로 데뷔하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러나 콘서트 당일 갑자기 생긴 폭력사건으로 옷이 찢기고 성형사실은 알려졌고, 경쟁사들의 비아냥과 팬들의 반응이 냉소적…
NO. 7   |   총동문회   |   21-10-06   |   조회 : 48
‘한 꾸러미 교수들이 저 대선 캠프로 빠져나갔다는 소식이 들리더니, 오늘 또 한꾸러미 교수들이 뭉텅 빠져 다른 캠프로 향했다는 뉴스가 뜬다.’ 어느 신문기사의 내용입니다. 더 읽어 보면 ‘대학에 있어도 그만 정치로 옮겨도 그만인 사람들이 대부분인지라 대학이 바뀔 리도 없고 정치가 변할 리도 없다. 정치를 바꾸겠다던 당당한 출발과는 달리 자기 혼자만 바뀌는 쓴맛을 보기도 하고 정치에 머리를 빌려주겠다며 선심을 쓰다가 이름과 얼굴만 빌려주고 내쫓기는 꼴이 되기도 했다. 우리 정치의 하늘에는 용도가 진작 폐기되었는데도 지상으로 귀환하지 …
NO. 6   |   총동문회   |   21-10-06   |   조회 : 50
협성(協成) - 감리교회의 중심(中心)에 서다.     지난10월4일 감독선거에서 8개연회 중 6개연회의 감독으로 협성동문이 당선되었습니다. 협성은 감리교회의 중심이 되었고, 동문과 후배들에게는 큰 자부심이 되었습니다. 특히 지난 4년 동안 감독회장의 공백으로 인한 혼란과 갈등, 그리고 대립으로 인한 어려운 시기이기에 협성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하심을 기대하며 교단의 지도자가 되신 동문들께 진심으로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협성은 복음의 열정 하나로 목회자가 필요한 곳이면 아무리 환경…
NO. 5   |   총동문회   |   21-10-06   |   조회 : 48
협성인의 역할 (참다운 지도자상) 최재화 목사 (중앙연회 총무/총회감사위원장/총무협의회장)     지난 런던올림픽에서 한국은 205개국 중 5위를 차지하여 그 위상을 보고 세계가 놀랐다. 무엇이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세계 정상에 우뚝 서서 태극기를 휘날리며 목이 멘 소리로 애국가를 부르게 만들었는가? 그것은 바로 꿈과 희망 때문이었다.   …
NO. 4   |   총동문회   |   21-10-06   |   조회 : 51
  ‘떠들지 마라’   수업시간에 어김없이 몇 차례씩 하는 말이 ‘떠들지 마라’입니다. 강의시간에는 선생이 말해야 하는 시간이지 학생이 말하는 시간이 아닙니다. 말을 해야 할 때 하는 말은 ‘말’이지만 해서는 안 될 때 하는 말은 ‘소음’입니다. 그러나 요사이 학생들은 옆의 친구들과 소근 거리거나 떠드는 것 보다는 혼자 앉아 뭔가를 보거나 쓰고 있습니다. 그래서 ‘떠들지 마라’라고 말하는 횟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대부분 손바닥 만한 화면에 머리를 처박고 열심히 필기 하는 척 하면서 인터넷을…
NO. 3   |   총동문회   |   21-10-06   |   조회 : 50
명불허전(名不虛傳)   이탈리아의 기호학자 움베르토 에코의 퍼포먼스가 연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에코는 지난 2일 자신의 책 ‘장미의 이름’과 전자책용 기기인 ‘킨들’을 파리 루브르 박물관 장서각 난간 2층에서 집어던졌습니다. 당연히 꽝 소리와 함께 전자책용 기기인 ‘킨들’은 산산 조각이 났습니다. 그러나 종이책은 약간 구겨졌을 뿐이었습니다. 이 행사는 종이책의 유통기한이 영원하다는 것…
NO. 2   |   총동문회   |   21-10-06   |   조회 : 45
동문회보 발행사   김승룡 목사 (협성대학교동문회보 공동 발행인)   지도자는 시대적 사명이 있습니다. 총동문회장이 되면서 내게 주신 사명을 깊이 묵상했고, 선후배의 조언도 들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답답해하고 계셨습니다. 동문회는 무엇을 하고 있는지? 학교는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궁금해 했습니다. 일단 소통이 없고, 언로도 없었습니다. 사정이 그런 연대도, 동력도 없었습니다. 어떻…
NO. 1   |   총동문회   |   21-10-06   |   조회 : 52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전체 최근게시글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협성대학교총동문회 | 동문회사무실 주소 :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상리 14 | 전화:031)299-0703 031)298-4559
Copyright ©2021~2022   uhs.or.kr. All Rights Reserved.
031)299-0703
총동문회